happy779

씨간장이란?

행복친구2017.12.22 16:51

씨간장이란 무었일까? 종가는 수십, 수백 년을 전해오는 씨간장을 가지고 있기도 한다. 장 중에 가장 귀한 대접을 받는 게 바로 씨간장이다. 이러한 장은 특별한 때에 사용하거나 새로 담근 간장에 일정량 첨가하여 대대로 내려오는 장맛을 유지시키는 용도로 사용되기에 매우 귀하게 여긴다.

씨간장에 앞서 조선간장은 메주를 띄워 우려낸 조미료로, 이것의 부산물이 본래 의미의 조선된장이다.

조선간장은 어지간하면 콩만을 주원료로 하기 때문에 대체로 구수함이 진하고 짠맛이 강해서 국물을 내는 데 자주 이용된다. 숙성 기간이 상당히 길기 때문에 유통을 꺼리는 편이다. 판매되긴 하는데 양도 적은 주제에 갑절로 비싸다. 일본산 간장 중에서는 타마리죠유(溜り醤油)가 가장 비슷하다.

조선간장은 전통적으로는 숙성 정도에 따라 청장, 중장, 진장으로 분류하는데, 부족한 단맛은 설탕이나 조청, 꿀 등으로 보완한다. 숙성시킬수록 맛과 색이 진해져 만드는 음식에 따라 달리 사용한다. 매년 기존 장에 새로 담근 장을 추가해 기존 장과 같은 상태로 숙성되게 하는 씨간장도 있다.

씨간장 간장독 바닥에 보면 소금 결정이 덩어리져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것을 간장소금이라 한다. 오랜 세월이 만드는 것으로, 정말 귀한 것이며 같은 무게의 금보다 비쌀 가능성도 있다. 비싼 씨간장은 2kg에 1억 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고 한다.

Comment +0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 부트졸로키아에 대해서 알아보자.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 부트졸로키아는 가장 매운 고추로 기네스북에 올랐던 고추였으며 2013년 12월에 캐롤라이나 리퍼가 그 기록을 깼다. 지역에 따라서는 부트졸로키아를 나가 졸로키아라고도 부른다.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 부트졸로키아는 미국 쪽에서 주로 유령 고추라고 부르며 의미 그대로 시식한 사람은 자신의 영혼이 몸을 빠져나가는 유체이탈을 경험하게 될 정도로 무섭게 맵다는 뜻의 의미로 부르는 것이다.

레드 사바나 하바네로라고 맵기로 유명한 고추가 있는데 이 부트졸로키아가 수치상으로 최소한 3배는 더 맵다. 매운맛을 나타내는 스코빌 척도상으로 최고 100만이 넘는 수치(1,041,427 SHU)를 기록했다.

참고로 청양고추가 4,000~12,000 SHU다. 사실 지금도 품종 개량을 통해 더 매운 변종들이 생겨나고 있지만 기르기도 힘들고 길러봐야 살 사람도 없어서 향신료로 접할 수 있는 고추 중에선 여전히 이 녀석이 매운 고추의 제왕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나마 특유의 향이라도 조금 느낄 수 있는 하바네로와는 달리 부트 졸로키아는 그냥 처음부터 끝까지 사정없이 맵기만 하다.

정말로 정신이 혼미해지거나 유체이탈을 경험할 수 있다. 부트 졸로키아는 인도 공화국 북동쪽의 아삼 지역과 옆 나라 방글라데시의 일부 지역에서 재배되는데 다른 곳에서 키우면 기후가 달라져서 이렇게까지 맵지는 않다고 한다.

Comment +0